<SBS스페설>에서는 얼마전 '10대 음란물, 그리고 인터넷'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만들었습니다.

음란물과 인터넷, 두 가지 키워드는 상당한 유사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오늘날 국내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보급율은 지난해 86% 정도에 이어, 올해는 약 90%에 이를 것으로 전망이 되고 있는데요, 스마트폰은 당연하게도 소형 컴퓨터의 역할을 함으로서 인터넷 접속을 당연하게 수행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청소년들이 음란물을 접하게 되는 경로는, 인터넷입니다. 인터넷을 접속하는 도구는 스마트폰입니다. 국내 청소년 대부분은, 본의 아니게도 온라인 상의 수 많은 포르노들에 노출되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스페셜 제작팀에서는 '10대 음란물, 그리고 인터넷'이라는 주제는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이 작업을 하면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물론, 많은 사건삽화들이 같은 무게감을 가지는 것이 사실입니다만은, 이번 건의 경우는 그 특정이 보편적 다수라는 점과 문제 해결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점 때문에 보다 무거웠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사회는 '팝콘 브레인'들이 대두되는 사회가 될 것입니다. 팝콘 브레인은 왠만한 자극에는 반응하지 않는 둔감한 두뇌 신경을 일컫는 말입니다.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콘텐츠는 늘면 늘었지 결코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 음란물의 경우도 2차원 적인 '블랙 밀러'에서 다차원적인 홀로그램, 증강현실이나 가상 감관기관까지 발전의 속도가 증가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들은 우리들의 자녀들에게 어떤 교육을 시켜야 할까요? 삽화작업을 하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방송을 만들어 주신 <SBS스페셜>팀께 감사드립니다. 사회적으로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